아르나우토비치, 네빌 맹공격.. “TV 안에 갇혀있어!”

[풋볼 트라이브=오창훈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역대 최고의 오른쪽 풀백, 게리 네빌이 영광의 선수 시절을 뒤로하고 끝없는 수난을 겪고 있다. 이번엔 마르코 아르나우토비치에게 ‘돌직구’ 발언을 얻어맞았다.

 

시작은 네빌이었다. 네빌은 아르나우토비치가 “현재 자신이 보여주고 있는 것보다 더 자신을 과대평가하고 있으며, 언론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게 빗대어 표현하는 것에 현혹되어 정말로 그렇게 믿고 있는 것 같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아르나우토비치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아르나우토비치는 오스트리아 방송국 ‘Laola1’과의 인터뷰에서 “저는 게리 네빌이 선수로서 성취한 것을 존중합니다. 그는 맨유에서 뛰어난 선수였고, 경의를 표할 수 있습니다”라며 우선 예의를 표했다. 그러나 핵심은 그 다음이었다. “발렌시아 감독으로 무엇을 했나요? 비판하는 것이 전부였죠. 그게 그의 일의 90%에요.”라며 감독 시절의 네빌을 혹평했다.

 

이어서 “저는 네빌이 별 볼 일 없는 사람이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선수 시절에는 전설이었지만, 감독의 모습으로는 보여준 바가 없는 사람이니 그저 TV에 머무르게 하자는 이야기입니다”라며 맹공격했다.

 

아르나우토비치는 이어서 그를 비난하는 팬들에 대해 “대부분은 직업이 없으며, 아마도 아는 게 없을 것입니다. 저는 진짜 팬들을 존중하고 이해하지만, 경기장 안에서 일어났던 것만 보는 팬들은, 훈련과 개인적인 모습을 볼 수는 없습니다”라고 답변하며 불쾌한 모습을 내비쳤다. 끝으로 “저는 제가 얼마나 정신적으로 강한지 알고 있으며, 현재 위기에 놓여 있지 않습니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아르나우토비치는 올 시즌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총 7경기에 출전했지만 공격 포인트는 1개도 올리지 못하고 있다.

 

[사진 출처=게티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