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뉴스 유럽 축구

[카드 뉴스] 메날두의 후계자, 누가 있을까?

  • 이제 주역 중 하나가 아니라 단독 주인공이다. 수비 부담을 덜어내며 특유의 드리블 감각과 플레이메이커로서의 면모가 잘 나타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팀 내 불화 논란에 중심이 되거나 반칙에 민감하게 반응해 퇴장 당하는 등 논란에 자주 휘말리고 있다. 멘탈을 다잡을 수 있느냐가 관건.

  • 이래 봬도 월드컵 득점왕 출신이다. 하메스를 바이에른 뮌헨으로 부른 안첼로티가 떠나가며 위기설이 돌았지만, 다시 화려하게 부활했다. 특유의 왼발 플레이메이킹은 슈팅과 패스를 가리지 않는다. 그러나 잦은 부상, 약점이 많은 플레이 스타일은 자칫 계륵이 될 수도 있다. 본인 중심으로 팀을 운영하게 할 정도의 강한 충격을 줄 필요가 있다.

  • 아자르가 국가대표팀 훈련 중 입은 부상으로 2017/18 시즌 초반 결장하는 동안 첼시가 휘청했다. 변동이 많은 최근의 첼시 선수 중 유일한 부동의 에이스다. 특유의 균형 감각과 발재간은 비슷한 연배의 선수 중에서도 독보적이지만 부족한 결정력이나 다른 선수들과의 연계는 아쉬운 점이다.

  • 골만 넣을 수 있는 여타의 스트라이커와는 다르다. 그야말로 완전체 스트라이커. 한 마디로 다재다능하다. 여러 가지를 할 줄 알면서도 골과 도움 역시 압도적인 속도로 쌓아 올리고 있다. 부족했던 주변 동료들을 살리는 스킬도 경험이 쌓이면서 발전했다.

  • 드디어 빅클럽의 주전 공격수가 되었다. 단순하게 자기의 빠른 주력을 이용한 플레이 위주를 벗어나, 몸싸움을 꺼리지 않는 선수로 발전하면서 이뤄낸 성과다. 온더 볼 상황에서만 진가가 발휘된다는 점은 개선해야 할 필요가 있다. 패스를 바로 슈팅으로 연결하는 능력은 출중하지만 정작 볼을 받을 때 한 박자 쉬고 받는 습관 역시 고쳐야 한다.

  • 완성형 미드필더다. 단점을 찾아볼 수가 없다. 특유의 킥력을 기반으로 빌드업과 키패스, 어시스트 등 승리의 필수 요소에 모두 관여하고 있다. 왕성한 활동량과 개선된 수비 능력은 역습의 발판이 된다. 부상만 주의하면 앞으로 최고의 미드필더는 더 브라위너의 자리가 될 것이다.

  • 오랜 벤치 생활을 끝내고 드디어 레알 마드리드의 왕좌를 노리고 있다. 명확한 포지션을 얻지 못하고 다양한 위치에서 뛰던 경험이 큰 도움이 되었다. 다재다능하지만 볼을 끄는 성향을 줄이고 주변 선수들을 좀 더 효과적으로 활용해야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다.

  • 빠른 속도, 강한 전방 압박, 간결한 골 결정력. 단점이 많은 선수지만 장점이 그 모든 것을 상쇄한다. 하지만 한정된 영역 외에서는 단점이 너무 뚜렷하게 드러난다. 오랫동안 축구 선수로서 뛰어난 기량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개선이 필요하다.

  • 개인기, 패스, 슈팅. 에이스가 가져야 할 자질을 모두 가졌다. 화려한 드리블은 포스트 메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금까지 큰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 점은 앞으로 디발라 스스로가 잘해서 증명해야 한다.

  • 침투, 위치선정, 퍼스트 터치, 공중볼 다툼 등이 탁월한 전형적인 최전방 공격수다. 하지만 빠르지도 않은 데다, 드리블 능력까지 부족한 점은 팀이 고립 시 자칫 자기 자신도 아무것도 못하게 될 수 있다.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에는 큰 약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