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축구 카드 뉴스

[카드 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32개국의 별칭을 알아보자 (上)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는 32개국이 모두 정해진 가운데, 각 팀의 별칭을 알아보자.

 

영원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의 별칭은 “라 알비셀레스테”. 하얀색 “알비”와 하늘색 “셀레스테”의 합성어입니다. 국기와 유니폼에서 쉽게 알아차릴 수 있는 아르헨티나의 상징색을 본떠 만들어진 이름이죠.

호주하면 역시 캥거루! 축구의 “Soccer”와 캥거루의 “Roo”가 만나, “Socceroo”, ‘사커루’라는 별칭을 만들어냈습니다. 한편 호주의 합류로 월드컵 역사상 최초로 AFC 5개국이 본선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붉은 악마’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벨기에. 1906년 프랑스와 네덜란드를 상대로 인상적인 승리를 거둔 후 언론으로부터 붙여진 이름입니다. 당시에는 지금보다도 더 붉게 느껴졌다고 하네요.

브라질 국가대표팀은 “셀레상”이라 불립니다. 흔히 ‘국가대표’로 번역되지만, ‘선택받은 자’라는 뜻도 지니고 있죠. 그만큼 브라질의 유니폼을 입기는 쉽지 않으니까요.

크로아티아 국가대표팀의 별칭은 “바트레니,” 불타는, 혹은 불덩어리라는 뜻입니다. 그라운드 위의 선수들과 스탠드 위의 팬들이 보여주는 열정을 가리키는 별칭이라고 합니다.

유로 1984, 덴마크는 4경기에서 9골을 터뜨리며 4강에 진출했습니다. “다이너마이트”라는 별명이 붙을 만한, 그야말로 아주 화끈한 공격력이었죠.

“파라오”는 고대 이집트의 최고 통치자를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이집트의 별칭이 ‘파라오 군단’이 된 것도 당연한 결과겠죠.

세 마리의 사자가 그려진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의 엠블렘은 사자심왕 리처드 1세가 제 3차 십자군에서 사용한 문장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삼사자 군단’이라는 별칭도 자연스레 따라붙었죠.

“레 블뢰”, 파란색이라는 뜻입니다. 프랑스의 국가대표팀 유니폼 색깔을 가리킵니다.

디펜딩 챔피언 독일. 우리에게는 ‘전차 군단’이라 자주 불리지만, 독일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별칭은 “디 만샤프트”, 즉 ‘팀’입니다. 모든 선수들이 철저한 조직력으로 무장, 하나의 유기체처럼 움직이는 것이 이 ‘팀’의 가장 큰 장점 아닐까요.

아이슬란드의 별칭 “스트라카니르 오카르”는 ‘우리 소년들’이라는 뜻의 단어입니다. 아이슬란드 국민은 축구뿐 아니라 핸드볼, 농구 등 다양한 남성 팀 스포츠의 일원을 ‘우리 소년들’이라 부르며 친근함과 지지를 나타내는데요. 반대로 여성 팀은 ‘우리 소녀들’이라 부른다고 하네요.

13세기에서 16세기. 멕시코에서 아즈텍 제국이 한참 번성하던 때입니다. 그들의 후예 멕시코가 자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별칭을 ‘아즈텍인’이라고 한 것도, 그 찬란하던 역사를 부활하고 싶어서겠죠.

하얀 독수리가 그려진 폴란드 국장. 마찬가지로 폴란드 국가대표팀의 별칭 역시 ‘독수리’라는 뜻의 “오르티”입니다.

러시아 국가대표팀은 ‘수집’이라는 뜻의 “스보르나야”라 불립니다. 그만큼 인종과 출신에 개의치 않고, 모든 인재를 ‘수집’하겠다는 결연한 의지가 담겨 있는데요, 사실 이 인재에 대한 욕구는 빅토르 안, 혹은 안현수 선수의 귀화에서 알 수 있듯 축구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죠.

‘붉은 분노’라는 뜻의 “라 푸리아 로하.” 정열의 나라 스페인답게 불타는 열정을 상징합니다. 물론 특유의 붉은 유니폼도 빠질 수 없겠죠.

우리나라에서는 ‘바이킹 군단’으로 더 잘 알려진 스웨덴. 공식 별칭은 “블라굴트”, 혹은 ‘노랑과 파랑’입니다. 눈에 띄는 유니폼 색에서 따온 이름이죠.

글 : 풋볼 트라이브 정미현 기자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