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원 감독, 2019년까지 수원 삼성과 함께한다

[풋볼 트라이브=류일한 기자] 서정원 감독이 수원 삼성 블루윙스와 2019년까지 함께한다.

 

수원은 18일 구단의 공식 홈페이지에 “올 시즌 계약이 만료되는 서정원 감독의 계약과 관련된 세부사항에 대해 협의를 마쳤다”고 발표했다. 양측이 합의한 계약 기간은 2019년까지로, 상호 협의에 따라 1년 더 연장할 수 있다.

 

서정원 감독은 “신뢰를 보내준 구단과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수원의 탄탄한 유소년 시스템에서 배출된 젊은 자원들을 육성시켜 보다 젊고 역동적인 팀으로 강화하겠다”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서정원 감독은 2013시즌에 구단의 4대 감독으로 선임됐다. 첫 시즌에 리그 5위로 시즌을 마감한 그는, 줄어든 모기업의 재정 지원을 극복하기 위해 권창훈과 민상기, 연제민, 구자룡 등 젊은 선수들의 성장을 끌어내는 데 힘썼다.

 

지난 시즌에는 10위를 기록, 비록 리그에서는 부진했지만, FA컵 결승에서 전통 라이벌인 FC 서울을 승부차기 끝에 꺾고 구단에 6년 만의 FA컵 우승을 안겨줬다.

 

이번 시즌 초반에도 수원은 리그에서 첫 5경기 동안 승리를 거두지 못한 데다,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에서 최약체 이스턴에게 0-1로 패하는 등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수원은 부진을 털어낸 후 현재 K리그 클래식 4위를 기록하며 순항하고 있다. 여기에 FA컵 준결승에 진출해 대회 2연패를 노리고 있다.

 

[사진 출처=수원 삼성 공식 홈페이지]